고객지원

CIAAT이 이뤄낸 기술 변화가 세상을 바꿉니다.

공지사항/뉴스

[홍콩전자전] 한국 기업 씨앗·스트릭, 해외사업 확대 노린다
  • Writer 최고관리자
  • Hit. 2061
  • Date 2019-10-15

씨앗의 주요 제품은 휴대용 모바일 프린터 '포토비'다. 와이파이나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스마트폰 등에 있는 사진을 출력할 수 있다. 미국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과 국내에서 이미 판매 중이다. 국내 판매가격은 14만원이다. 1세대 제품은 2016년부터 생산했다.


포토비의 잉크 카트리지는 '염료승화형 잉크리본 페이퍼 기술'을 사용한다. 열을 가하면 필름에 묻어있던 염료가 수증기처럼 나와서(승화) 인화지에 묻는 구조다. 감겨있던 필름이 회전하면서 노란색과 빨간색, 파란색 염료를 인화지에 차례로 묻힌 뒤 코팅액을 발라서 잉크 번짐을 막는다.


정윤철 씨앗 부장은 "2주 뒤 2세대 제품이 나올 예정"이라면서 "내년 1월 출시가 목표"라고 밝혔다. 2세대 제품은 1세대 제품과 같은 사양을 유지하면서 가격을 낮출 계획이다. 해당 모델은 미국과 유럽, 중국 업체와 수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씨앗은 특히 일본 디엔피가 장악해온 염료승화형 소모품 시장에 진출해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정윤철 부장은 "처음에는 고전했지만 회사 설립(2006년) 10년을 넘기면서 품질이 안정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매출은 225억원, 이익은 45억원이다.


씨앗은 최근 신분증 위조 감별 등에 사용하는 자외선(UV) 투사 기술에 염료승화형 인화를 접목하는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 잉크에 UV를 제어하는 기술을 적용해 풀컬러를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향후 국가 신분증 등에 활용될 가능성을 높게 보기 때문이다.


출처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http://www.thelec.kr)